•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비판한 진중권 “이준석 ‘마초 뻘짓’ 왜 따라하나”

기사입력 : 2022.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비판한 진중권 “이준석 ‘마초 뻘짓’ 왜 따라하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정부를 향해 여성가족부 폐지 등 ‘반페미니스트적 정책’을 그만둘 것을 촉구했다.

진 작가는 22일 SNS를 통해 전날 기자회견 말미에서 윤 대통령 답변을 다룬 워싱턴포스트(WP) 기사를 공유했다.

WP는 '윤석열 대통령은 성 불평등에 대한 압박성 질문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S. Korean president appears uneasy when pressed on gender inequality)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은 임금, 정치 발전, 경제 참여 면에서 남녀 평등이 선진국 중 최하위권이며 윤석열 내각은 장관급과 차관급 모두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다"고 꼬집었다.

또 "선거시간 중 윤 대통령은 여성가족부를 없애자고 제안했다. 이는 일부 젊은이들, 반 페미니스트' 주의를 주장하는 이들에게 구애한 것이다"고 보도했다.

이에 진 작가는 "이럴까봐 (내가) 수없이 경고했다"며 "글로벌 스탠더드라는 게 있는 건데 앞으로가 문제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이준석이야 원래 무교양인 데다 제 정치하느라고 안티페미 마초부대에 의존한 것인데 (윤 대통령이) 그 뻘짓을 왜 따라하는지"라며 안타까워했다.

진 작가는 "그것이 대선에서 정략적으로도 현명하지 못하다는 사실이 입증됐으면 뒤늦게라도 노선을 수정할 생각을 해야지"라며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