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여름에는 수박” 비명계 이원욱 의원 친명 지지자 겨냥 반격

기사입력 : 2022.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더불어민주당에서 '수박 논쟁'으로 친명계와 비명계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

정세균계로 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이원욱 민주당 의원이 SNS에 친명 지지자들을 겨냥하는 수박 사진과 글을 올렸다.

친이재명계 김남국 의원이 "국민에게 시비 걸듯 조롱과 비아냥거리는 글은 잘못"이라며 공개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에 지지 않고 "훌리건들을 등에 업고 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책임을 먼저 돌아보라"고 응수했다. 앞서 그는 선거 패배 뒤 이재명 의원의 책임론을 언급했다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극성 지지자들의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

수박은 이재명 의원의 강성 지지자들 사이에서 '겉은 민주당이지만 정체성이 다르다'는 뜻으로 반이재명계 인사들을 공격할 때 쓰는 일종의 은어다. 그는

사태가 심각해지자 이재명 의원이 "도움은 커녕 해가 된다"며 강성 지지층에 직접 자제를 요구했고 비대위에서도 계파 갈등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지만 당내 갈등은 여전히 극에 치닫고 있다.

사진=이원욱 페이스북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