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우상호 “국민의힘도 서해공무원 사건 당시 ‘월북이네’ 했다”

기사입력 : 2022.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우상호 “국민의힘도 서해공무원 사건 당시 ‘월북이네’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서해 피격 사건'으로 숨진 공무원의 월북 결론을 뒤집은 해양경찰청 발표를 계기로 정부·여당이 공세를 이어가는 것 관련 "민생보다 친북 이미지, 북한에 굴복했다는 이미지를 만드는 신(新) 색깔론"이라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두번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정국을) 강 대 강 국면으로 몰고 가 야당 압박(을 하려는 것)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정부·여당의 태도에 대해 "여야 협치를 통한 협력적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것보다 강 대 강 대결구도로 (국정운영을)하겠다는 신호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검찰의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박상혁 의원의 소환, 백운규(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우 위원장은 서해공무원 관련 청와대 보고 기록 등이 담긴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하자는 여당의 요청에 지난 18일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 관련, 여당 지도부의 공세가 이어진 데 대해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 정보를 까면(공개하면) 대한민국이 어떤 첩보기관이, 어떤 루트(경로)로 감청해 북한군의 어떤 정보를 빼냈는지 북이 알게되고, 월북했다고 (판단)한 사실을 알아낸 대한민국 첩보 시스템이 다 공개된다"며 "문재인 정부를 북한에 굴복한 정부, 월북 사실을 조작한 정권으로 만들기 위해 북한을 감시하고 북한의 동태를 파악하는 첩보 기능, 대북 감시기능을 다 무력화시키겠다는 것이냐"고 반발했다.

또 "첩보 내용은 당시 국회 국방위나 정보위에서 여야 의원들이 같이 열람했고, 지금 여당 의원들도 다 보고 '월북이네' 이야기한 적 있다. 제가 그걸 다 알고 있다"며 "어떻게 이런 내용을 정쟁의 내용으로 만드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어제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랑 통화했는데 '미치겠다, 내가 처벌 받을까봐 말을 못하는데'(라면서) 펄펄 뛰더라"고도 언급했다.

한편 우 위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먹고 사는 문제가 얼마나 급한데 이게 왜 현안이냐"라는 본인의 발언을 두고 "진상 규명을 방해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한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를 향해 "국가안보 문제 때문에 공개하지 말자는 거지, 내용이 불리해서 공개 말자고 하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과의 정보 전쟁이 첨예한데 그거 다 까자는 거냐"며 "어떤 기관이 감청했고, 어떤 기관이 첩보했는지 이준석 (대표는) 모르지않나. 당시 정보위와 국방위(에서) 보고 받은 분들한테 자세히 물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