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건희 나토 참석 플러스가 되어야… 독자 언행은 자제” 박지원 조언

기사입력 : 2022.06.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데 부인 김건희 여사가 동행에 조언을 건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김 여사의 동행이 윤석열 정부에 플러스인가 마이너스인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나토 정상회의에 서방 세계의 최고 정상들이 모이는데 영부인이 동반하지 않으면 그것도 마이너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 시진핑(習近平) 주석도, 하다못해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도 (부인과) 같이 다니지 않나”며 “우리나라 영부인이 왜 안 가실 이유가 있냐”고 말했다.

다만 그는 “그렇지만 지금 현재 여러 가지 일어나는 문제에 대해서 우리 국민이 염려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진행자가 ‘어떤 부분을 걱정하는 것인가’라고 되묻자 “영부인은 대통령에 의거해 제2 외교를 담당하는 막대한, 막중한 자리에 있다”며 “공적 관리를 잘 받아서, 독자적인 어떤 언행보다는 전문적인 관리를 받는 그런 외교를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이날 출국한다.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참가하는 것으로, 일본·호주·뉴질랜드와 함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다. 윤 대통령의 이번 출국은 지난달 10일 취임한 이후 첫 해외 방문이자, 다자 외교무대 데뷔전이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