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건희, 스페인 왕비에 “패션스타로 한국에서 유명하시다”

기사입력 : 2022.06.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건희, 스페인 왕비에 “패션스타로 한국에서 유명하시다”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순방에 동행하고 있는 김건희 여사는 28일(현지시각) 스페인 국왕 초청 갈라만찬에 윤 대통령과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여사는 한국 문화와 산업의 우수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2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각국 정상부인들은 지난달 한국의 새 퍼스트레이디가 된 김 여사에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갈라만찬 호스트이자 동갑내기인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와 김 여사의 만남이 주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우리는 나이가 같다"고 했고, 이에 레티시아 왕비는 "나는 9월에 50살이 되는데 생일이 언젠가"라고 했다. 김 여사는 "나도 9월이고 2일이 생일이다"라고 답했다.

김 여사는 또 패션과 한국 문화와 산업에 대해 언급했다.

김 여사는 "왕비님은 패션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다"며 "한국은 화장품 등 K뷰티 산업이 매우 훌륭하다"고 전했다.

그러자 레티시아 왕비는 "3년전 한국에 갔을때 여성들이 다 예뻐서 놀랬고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고 밝혔다.

이에 김 여사는 "한국에 다시 오시면 좋겠다. 정중하게 모시고 싶다"고 했고 레티시아 왕비는 "고맙다. 한국에 또 가고 싶다"고 했다.

이날 만찬에서 김여사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재회했다. 지난 5월 20일 한미정상회담 차 한국을 방문한 당시 김 여사는 만찬 직전 국립박물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안내한 바 있다.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에서 김 여사를 먼저 알아본 바이든 대통령이 다가와 여사에 악수를 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시 만나게 돼 반갑다. 언제 도착했나"라고 했고 김 여사는 "어제 도착했다"라고 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에 "지난달 방한때 매리드업(훌륭한 여상과 결혼을 잘했다)이라고 말씀한게 한국에서 화제가 됐다. 그런 말씀 자주 하시느냐"고 물었고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나는 결혼하려고 (질 바이든에게) 5번이나 고백했다. 질 바이든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내가 질 바이든을 더 사랑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번에는 질 바이든 여사에 "지난번에 한국에 오시지 못해 너무 아쉬웠는데 여기서 이렇게 뵈니 반갑다. 다음에 두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라"고 전했다.

김 여사는 프랑스 영부인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도 대화를 나눴다.

마크롱 여사는 김 여사에 "나는 한국을 매우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고 했고 김 여사는 "만나게 돼 기쁘다. 우리 사이는 물론 두 나라가 잘 됐으면 너무 좋겠다"고 화답했다.

폴란드의 코른하우저 여사는 "7년째 퍼스트레이디로 활동하고 있는데 어려움이 많다"며 "김 여사가 한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찾기를 바란다"고 조언을 건넸다.

김 여사는 이날 만찬에 흰색 드레스 차림에 흰장갑을 끼고 검은색 손지갑을 들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 만찬 드레스코드는 칵테일 드레스로, 바닥에 끌리지 않는 드레스다. 색깔 제한은 없어 화이트로 했다. 대통령은 짙은색 정장이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