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돌연 김건희 저격한 김부선 “정말 수상한 그녀”

기사입력 : 2022.06.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돌연 김건희 저격한 김부선 “정말 수상한 그녀”

배우 김부선 씨(61)가 돌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그의 팬클럽 '건희사랑'을 운영 중인 강신업 변호사를 향해 날을 세웠다.

지난 27일 김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은 만명에게만 공정한가 보다. 광주 가서 사과하질 말던가 이순자를 몰래 만나든가 정말 수상한 그녀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해당 기사엔 김 여사가 경찰이 발송한 ‘허위 경력 의혹’ 서면조사서에 50일 넘도록 미회신했다는 KBS 보도 내용이 실렸다.

또 같은 날 올린 다른 게시물에서 김씨는 “나는 토리가 아니라 상처 많은 사람”이라며 “김건희씨 사과하시죠 많이 늦었지만요”라며 자신의 유튜브 영상을 함께 게재했다.

김씨는 지난해 1월 공개된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김 여사의 통화 녹취록에 자신을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것을 알고 이같은 글을 남긴 것으로 추정된다.

김씨는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도 저격했다. 김씨는 자신에게 보낸 강 변호사의 문자메시지 캡처사진을 올리면서 "강신업 변호사. 적당히 하세요. 민망하고 부끄러워 더 이상 봐줄 수가 없네요. 윤 지지자들 입장도 있는 겁니다"라고 비판했다.

함께 공개된 문자메시지에서 ‘강’으로 시작되는 이름의 상대는 지난해 7월 김씨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다.

그는 “김 배우님. 페이스북에 쥴리 비방 벽화 등 김 여사 욕보이는 X들 공격하고, 아름답고 매력적인 여사가 영부인 되면 좋겠다는 글 하나 올려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김씨는 “당신이 쉴드 쳐라. 어처구니가 없다. 이 건으로 두 번 다시 윤(대통령) 쉴드 안 친다. 차단한다”고 답장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