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저가 패션 선보였던 김건희…이번엔 6000만원대 명품 목걸이 화제

기사입력 : 2022.07.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저가 패션 선보였던 김건희…이번엔 6000만원대 명품 목걸이 화제

저가의 패션 아이템으로 종종 이목을 모았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이번엔 고가의 명품으로 추정되는 목걸이를 착용해 화제를 모았다.

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순방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에서 열린 스페인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에 참석했다.

당시 행사에서 김건희 여사는 올림머리에 검은색 재킷, 새틴 재질의 짙은 초록색 한복 스타일 치마 차림이었다. 시선을 사로잡은 건 목걸이였다. 크고 반짝이는 펜던트가 특히 눈길을 끌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이 목걸이가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반 클리프 앤 아펠’의 제품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됐다.

‘스노우플레이크 펜던트’라는 이름의 이 목걸이는 눈꽃 결정 형태에 착안해 디자인된 제품으로, 가격은 6200만원에 달한다. 재료 보석으로 백금과 다이아몬드가 사용된 고가 제품으로 디자인이 동일한 라지 모델의 경우 무려 1억원이 넘는다.

김건희 여사는 이전에도 반 클리프 앤 아펠의 200만원대 팔찌, 까르띠에의 1500만원대 팔찌 등을 착용한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 동행 과정에서는 국내 보석 스타트업 업체의 30만원대 발찌를 착용하기도 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