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나토 일정에 ‘민간인’ 동행 논란…대통령실 “무보수 봉사”

기사입력 : 2022.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나토 일정에 ‘민간인’ 동행 논란…대통령실 “무보수 봉사”

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아내인 신모씨가 윤석열 대통령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에 동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간인 신분인 대통령실 핵심 참모의 가족이 대통령 해외 출장에 동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실은 적법한 절차를 거쳐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해명했다.

5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신씨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가 열리던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윤 대통령 부부를 도왔다.

신씨는 지난달 초 스페인 방문 사전 답사단의 일원으로 마드리드를 방문했고, 윤 대통령이 스페인으로 출국하기 5일전 선발대로 먼저 현지에 도착했다. 귀국은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를 이용했다.

신씨는 마드리드 현지에서 김 여사의 업무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지만, 대통령실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김건희 여사의 일은 맡지 않았다. 대통령의 공식 일정을 제외한 개별 일정에 대한 기획 업무 등을 담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신씨가 대통령실 핵심 참모의 아내이자 민간인 신분으로 대통령 해외 출장에 동행한 것이 적절한 것이냐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대통령실은 이에 대해 "민간인 자원봉사자도 순방에 필요한 경우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순방에 참여할 수 있다"며 "신씨는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모든 행정적 절차를 적법하게 거쳤다"고 밝혔다.

대통령 주치의도 무보수 명예직으로 일종의 자원봉사인데, 신씨도 이와 같은 개념으로 봐야한단 것이다. 대통령 주치의가 해외 순방에 동행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자원봉사자인 신씨의 이번 동행이 문제가 될 게 없단 주장이다.

신씨의 남편 이 비서관은 검찰 출신으로, 검사 시절 대전지검에서 월성원전 수사를 담당했으며,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에는 김 여사와 가족의 법률 업무를 담당했다. 새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으로 발탁됐으며, 상급자인 복두규 인사기획관과 함께 대표적인 검찰 내 '친윤' 인사로 분류된다.

유명 한방의료재단 이사장의 차녀인 신씨는 2013년 1월 이 비서관과 결혼했다.

대통령실은 이 같은 사정으로 신씨를 대통령실 직원으로 채용하는 절차도 진행했는데, 현직 비서관의 아내를 채용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과정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신씨는 오랜 해외 체류 경험과 국제행사 기획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순방 기간 각종 행사 기획 등을 지원했다"며 "하지만 불필요한 논란을 없애기 위해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출장에 필수적인 항공편과 숙소를 지원했지만 수행원 신분인 데다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은 만큼 특혜나 이해충돌의 여지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혀드린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