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지지율 부정평가 53%…한달만에 12.8%p 급등

기사입력 : 2022.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지지율 부정평가 53%…한달만에 12.8%p 급등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3주연속 부정평가를 밑돌고 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8명에게 조사해 6일 발표한 결과(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응답률 3.5%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p ·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주(45.3%) 대비 2.7%p 하락한 42.6%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53%로 지난주 조사 때(49.8%)보다 3.2%p 상승했으며 지난달 8일 조사 당시 40.2%에서 29일만에 12.8%p나 급등했다.

긍·부정 간 차이는 10.4%p로 오차범위(±3.1%p)를 벗어났다.

부정평가는 60대 이상(긍정 55.8%-부정 37.2%)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높았으며 특히 20대와 40대의 부정평가가 60%를 넘어 지지율 하락세를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대선 당시 윤 대통령 당선에 한몫했던 20대의 경우 지난주(53.4%) 보다 부정평가가 7.9%p나 뛴 61.3%, 40대는 57.9%에서 66.1%로 높아졌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부정 33.5%-긍정 62.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Δ 서울(긍정 42.6%-부정 53.5%) Δ 경기·인천(긍정40.5%-부정54.7%) Δ 대전·충청·세종(긍정 46.5%-부정 50.9%) Δ강원·제주(긍정 38.8%-부정 50.9%) Δ부산·울산·경남(긍정 43.0%-부정 54%) Δ전남·광주·전북(긍정 27.0%-부정 66.8%) 등이다.

이중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지역은 지난 주엔 긍정 평가가 높았으나 1주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