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박지현 비판한 김남국 “본인 위상 이준석-김동연 급으로 오해”

기사입력 : 2022.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지현 비판한 김남국 “본인 위상 이준석-김동연 급으로 오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본인의 정치적 위상을 이준석 대표나 김동연 지사 정도의 급으로 생각해 오해하고 계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박 전 위원장이 자신에게 피선거권이 없다는 비대위 결정에 이재명 의원 의중이 반영됐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세상을 너무 본인 중심으로 생각하시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해 고민하지도 논의하지도 않고 있다"며 "박 전 위원장이 원칙을 얘기하고 본인 원칙에 맞지 않는 특혜를 달라고 했기 때문에 청년 정치에 맞지 않다고 비판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본인이 피선거권이 없다고 당무위원회에서 예외적으로 승인해달라고 했었다. 그랬는데 예외사유가 없다고 하니 갑자기 피선거권이 있다는 얘기를 하면서 또 다른 주장을 하는 것은 모순된 주장"이라며 "본인만 옳다면서 자기주장만을 고집하는 태도를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의결한 전대 규칙 안 중 일부를 비대위가 바꾼 것과 관해서는 "특정한 사람, 특정한 세력을 최고위원회에 보내기 위한 꼼수라고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비대위의 결정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당내 민주주의를 죽이고 당내 계파주의를 더 강화하고 기득권만을 지키기 위한 전대 룰이다. 혁신과 쇄신과도 완전히 거꾸로 가는 퇴행적인 룰"이라고 질타했다.

또 "당무위에서 의결해서 결정하게 되어 있지만, 부결될 거라고 본다"며 "만약 그렇게 된다면 비대위나 당무위 차원에서 결정할 것이 아니라 전 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