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이준석, 윤핵관 저격 “저자들, 당권 탐욕에 제정신 못차려”

기사입력 : 2022.07.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준석, 윤핵관 저격 “저자들, 당권 탐욕에 제정신 못차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1일 당 내홍 상황과 관련해 "양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지 말라 했더니 이제 개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기 시작하려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저자들의 우선순위는 물가안정도 아니고 제도 개혁도 아니고 정치혁신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저 각각의 이유로 당권 탐욕에 제정신을 못 차리는 나즈굴과 골룸 아닌가"라며 "국민들이 다 보는데 'my precious'나 계속 외치고 다녀라"라고 비꼬았다.

나즈굴과 골룸은 모두 영화 '반지의 제왕' 속 캐릭터로, 특히 골룸은 절대 반지를 "내 보물"(my precious)라고 외치며 탐욕에 눈이 먼 모습을 보여준다.

여권의 지지율 급락 등 총체적 위기 상황에도 당권 다툼 양상을 보이는 당 일부 인사들을 반지의 제왕 속 캐릭터에 빗대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앞서 여의도를 '그 섬'이라고 지칭, '양두구육'(羊頭狗肉·양 머리를 걸고 뒤에선 개고기를 판다)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판한 바 있다. 자신을 '내부총질 당 대표'라고 표현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됐다.

이후 이 대표는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관계자)으로 분류되는 이철규 의원과도 공개 충돌했다.

배현진·조수진 최고위원의 연쇄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요구 등 당 지도체제를 놓고 혼란상이 가중되는 가운데, 이 대표의 이날 페이스북 글 역시 '윤핵관'들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