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차기 당권 마다 않겠다” 안철수, ''이준석 본인 위해 소송 멈추길''

기사입력 : 2022.08.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당권 도전에 부정을 하지 않았다. 더구나 해임 위기인 이준석 대표를 향해 조언도 건넸다.

안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청년세대를 위한 연금 개혁 방향' 주제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제 역할이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 전당대회가 몇 월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시작된다면 이렇게 답을 할 것"이라며 당권 도전 의지가 있음을 전했다.

그는 "제가 합당 전후로 일관성 있게 주장하고 믿었던 것이 '국민의힘은 중도와 보수가 통합해서 실용적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사회적 약자를 따뜻하게 품을 수 있는 정당이 돼야 대중정당으로써 자리 잡을 수 있다'고 말해 왔다"고 설명했다.

전당대회 시기에 "여러 분들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보니 3개 정도 갈 수 있는 길이 있는 것 같다"며 "어떤 한 사람 주장으로 밀어붙이는 게 옳지 않다 생각한다"고 했다.

대표직을 잃을 위기인 이준석 대표는 해임 확정 시 정치적 기반마저 위협 받고 있다. 안 의원은 "이번에 일들을 잘 해결해서 좀 더 거듭나는 그런 계기로 삼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소송이라든지 강행하다 보면 옆에 있던 분들까지도 떨어져 나갈 우려도 있다. 본인을 위해서 당을 위해서 멈춰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