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대통령실 개편 가시화…김은혜 홍보라인 투입 유력

기사입력 : 2022.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통령실 개편 가시화…김은혜 홍보라인 투입 유력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는 다음주 초께 대통령실 인적쇄신을 단행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김은혜 전 당선인 대변인 기용설이 제기됐다.

여권에서는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일부 홍보와 정무 라인 교체 가능성 또은 일부 홍보와 정무 라인 보강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홍보라인 교체나 강화를 통해 그동안의 각종 메시지 혼선을 개선하는 한편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정무라인도 보강해 야권과의 협치 및 당청관계 재정립을 꾀하기 위해서라는게 여권의 시각이다.

대통령실은 인적 쇄신설에 대해선 "어떤 것도 검토되거나 확정된 게 없는 걸로 안다. 일부 정치권과 언론의 관측일 뿐"는 입장이지만 취임 100일을 기점으로 지지율을 올리고 국정 동력을 재정비 하기 위해선 인적 교체 및 보강이 불가피할 거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정치권에서는 특히 각종 논란 해명 과정에서 혼선을 빚은 홍보라인과 대통령실 총괄책임자라는 면에서 비서실장 교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홍보라인에서는 김은혜 전 당선인 대변인이 이름에 거론된다.

대변인 교체를 가정할 경우엔 후임으로, 교체 없이 강화 쪽으로 가닥이 잡힐 경우라면 홍보 특보 등 조직을 신설하는 방식으로 김 전 대변인이 점쳐진다.

김 전 의원은 국민의힘 대변인을, 윤 대통령 당선인 시절 당선인 대변인을 맡았으며 윤 대통령의 신임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의 지지 속에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경기도지사 선거에 도전했으나 김동연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밀려 당선되지 못하고 현재는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