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일본에 사과 대신 관계개선 강조… 네티즌들 “광복절 의미 모르나”

기사입력 : 2022.08.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식에서 일본의 과거사 사과 대신 관계 개선에 무게를 두자 온라인 상 반응은 싸늘했다.

윤 대통령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한일관계가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제대로 해결될 수 있다”며 말했다.

일본을 “과거 우리의 자유를 되찾고 지키기 위해 정치적 지배로부터 벗어나야 하는 대상이었던 일본은 이제, 세계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일관계의 포괄적 미래상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며 “양국 정부와 국민이 서로 존중하면서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에서 반응은 썩 좋지 않았다. 윤 대통령의 역사 인식에 문제 인식을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저런 말을 해야 하나? 광복절 의미를 모르는 듯”, “사과 대신 친일을 외치는 것 같다”, “광복절이 무슨 날인 지나 알고 경축사를 해라”라며 발끈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