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국민의힘, ‘내부 총질 문자’ 권성동 재신임… 이준석 “아이러니한 결정”

기사입력 : 2022.08.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국민의힘이 16일 의원총회에서 갖은 논란 속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결정했다.

당내 일각에서 최근 "'비상 상황' 제공자가 비대위원으로 참여하는 것은 난센스"(정우택 의원) 등 권 원내대표 책임론을 제기하는 공개 비판 발언이 나오자 권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재신임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총 참석 의원들에 따르면 권 원내대표가 의총장을 퇴장한 뒤 진행된 자유발언에서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조해진 임이자 의원이 재신임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고, 이어 의총 참석자 총 62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재신임 안이 가결됐다. 구체적인 표결 결과는 공개하지 않았다.

권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다시 기회를 주신 의원들께 감사드리고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와 윤석열 대통령의 주고 받은 ‘텔레그램’ 메시지 피해 당사자인 이준석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부 총질 문자와 '체리따봉' 받은 걸 노출시켜서 지지율 떨어지고 당의 비상 상황을 선언한 당대표 직무대행이 의총에서 재신임을 받는 아이러니”라며 비난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