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영빈관 신축 철회에…민주당 “특검으로 진실 규명해야”

기사입력 : 2022.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영빈관 신축 철회에…민주당 “특검으로 진실 규명해야”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를 지시한 것을 두고 "대통령실을 둘러싼 의혹들을 끝낼 방법은 특검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윤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을 철회하도록 한 것은 당연한 결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국민 앞에서 한 말이 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실 이전에 496억원이면 충분하다고도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런 말들을 뒤집고 영빈관을 신축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며 "879억원을 더 달라는 것도 국민께 면구한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철회 지시로) 일단락할 문제가 아니다. 이미 각 부처 예산에 숨겨 추가된 (대통령실) 이전 비용만 306억9500만원에 달한다"며 "국방부와 합참 등의 연쇄적 이전과 청와대 직원 신규건축 등에 예상되는 비용을 다 합치면 1조가 훌쩍 넘는다"고 지적했다.

또 "영빈관 신축이 누구의 지시인지 국민께서 묻고 있다"며 "과거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 옮겨야 한다'고 말한 것을 국민께서 똑똑히 기억하고 계신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실 이전부터 영빈관 신축까지 대통령실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정부는 옛 청와대 영빈관 격의 부속시설을 건설하기 위해 예산안에 870여억원의 사업비를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해당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예산 낭비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며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