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막말에 여권 내부 분열 “정신 차려라” vs “응원이 먼저”

기사입력 : 2022.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한 막말 파문이 쉬이 가라앉지 않은 가운데 여권에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 순방 중 윤 대통령이 비속어를 하는 현장 영상을 공유하며 “윤석열 대통령님, 정신 차리십시오”라며 “정말 X팔린 건 국민들입니다. 부끄러움은 정녕 국민들의 몫인가요?”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지난 21일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후 회의장을 빠져나오는 길에 “국회(미 의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영국여왕 조문하러 가서 조문도 못하고 유엔 연설은 핵심은 다 빼먹고 예고된 한미 정상회담은 하지도 못하고 한일 정상회담은 그렇게 할 거 왜 했는지 모르겠다”며 “마침내 카메라 앞에서 ‘이 XX들, X팔려서 어떡하냐(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차기 당권 주자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유 전 의원에게 “ 이런 자극적 표현은 결과적으로 자기 얼굴에 침뱉기일 뿐”이라고 저격했다.

김 의원은 “순방에 대한 성과 평가는 귀국 후 차분하게 해도 늦지 않다”며 “지금은 국제무대에 국가를 대표해 출전 중인 우리나라 대통령에 대한 응원이 먼저”라고 반박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