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한덕수의 한숨, 윤석열 욕설 논란에 대신 질타

기사입력 : 2022.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덕수 국무총리는 22일 미국 뉴욕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더불어민주당 질타에 진땀을 흘렸다.

이병훈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한 총리에 윤 대통령이 뉴욕 현지 행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뒤 미국 의회를 겨냥 비속어가 섞인 발언을 한 사실을 거론했다.

그는 “답변하기 참 곤란할 것”이라고 했고, 한 총리는 답하지 않았다. 다만 자리에서 물러날 때 한숨이 섞인 듯한 소리가 들렸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도 한 총리를 상대로 윤 대통령의 발언 논란을 질의했다.

한 총리는 “얘기는 들었다. 오전 일정이 많아서 (윤 대통령 발언이 담긴 영상을) 정확히 앉아서 보진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제가 이 자리에서 명확하게 단정할 수 없다”며 “(미국 현지에서) 보고는 있었지만, 저 문제에 대해서 그런 주장과 얘기가 있었다는 것이지, 명확하게 어떤 내용을 들은 사람은 드문 것 같다”고 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