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욕설 논란에 여당의 화풀이 대상 된 MBC

기사입력 : 2022.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해 논란인 가운데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MBC를 거론하며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날조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 등 언론과 일부 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대화 녹취 내용 중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날조 보도 및 비판했지만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월 백악관 기자회견 중 폭스뉴스 기자의 인플레이션 관련 질문을 받고 '멍청한 개자식 같으니 (What a stupid son of bitch)!'라고 욕설을 중얼거렸다"며 "사적 대화도 아니고 정식 기자회견 도중 터져나온 욕설이지만 큰 파문 없이 해프닝으로 지나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물며 이번 녹취논란은 주변잡담과 소음이 가득한 사적대화 중 튀어나온 말 한마디를 마치 대형 외교사고처럼 부풀리고 왜곡했다"며 "대통령의 실수를 당파적 이익을 위해 보도하는 건 차원이 다른 얘기다. 국익을 해치기 때문에 스스로 보도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국격과 국익은 대통령이 가장 책임이 크지만, 야당과 언론도 못지않은 큰 책임을 진다는 사실을 자각해야 한다"며 "야당과 언론도 그 정도로 족한 줄 알고 이만 멈추는 게 국익을 위해 좋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MBC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23일 공식입장에서 "거의 모든 언론사가 해당 동영상을 보도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유독 MBC만 거론하며 '좌표찍기'하듯 비난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전했다.

사진=MBC 유튜브 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