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발언 첫 게시한 민주당 비서관 “정언유착? 전혀 동의 못해”

기사입력 : 2022.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발언 첫 게시한 민주당 비서관 “정언유착? 전혀 동의 못해”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관련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초로 올린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실 최지용 선임비서관이 28일 정부여당의 MBC-민주당 정언유착 주장에 대해 "전혀 동의하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최 비서관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기본적으로 풀 취재라는 것이 마치 대통령의 순방기자들만 알고 있는 정보, 이렇게 약간 좁혀져 있는데 이게 방송사에 다 전달이 되고 기자들에게도 다 전달된 걸로 알고 있다. 그렇게 되면 기자들은 이게 자기만 알고 있는 게 아니라 보고를 하고, 이 보고는 같은 팀원들, 다른 팀장들, 국장들 다 공유하게 된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최 비서관은 윤 대통령의 사적발언 논란이 일기 전 관련 내용을 담은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제가 (관련 정보를) 받은 시간은 오전 8시50분인데 여러 단톡방에서 뭐가 먼저라 할 것 없이 같은 내용의 받은 글이 돌았다"며 "동시 다발적으로 (관련 정보가) 올라와서 저도 그걸 옮겼다"고 했다.

자신이 속한 단톡방에 MBC기자가 속해 있는 방은 없다고도 했다.

최 비서관은 "국민의힘에서도 이 문제를 이렇게 제기하는 게 조금 양심이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에 이 정보를, 이 영상을 국민의힘은 과연 아무도 보지 않았을까. 그랬다면 저는 국민의힘의 대언론 영향에 큰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최 비서관은 "저는 정보통신망법 위반사항이 있을까라는 생각은 좀 했었지만 크게 문제될 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제가 올린 글을 빌미로 MBC에 대한 수사가 좀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 그러니 유착설이나 그런 것에 제가 적극적으로 나와서 이야기하려는 것도 이것이 뭔가 언론탄압의 수단으로 작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원내대표께도 MBC에서 제가 올린 글 때문에 겪지 않아도 될 구설이 생긴 것에 대해 제가 글을 올렸을 때 경솔하지 않았나, 이런 생각도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