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하태경 “대통령실, 윤석열 비속어 사용 안 한 것 입증 못하면 사과해야”

기사입력 : 2022.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하태경 “대통령실, 윤석열 비속어 사용 안 한 것 입증 못하면 사과해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사적발언 논란에 대해 "비속어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을 못하면 당장 오늘이라도 대통령실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걸로 시간 끄는 것 자체가 대통령실의 무책임이고 스스로 지금 국정운영을 방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XX라고 하는 비속어 문제는 대통령실 해명이 이해가 솔직히 안 된다"며 "그렇게 해명해서는 안 되고, 이렇게 시간 끌 문제도 아니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특히 지금 최근에 환율이 폭등하고 주가가 폭락하고 물가가 폭등하고 초경제 비상 상황에서 xx가 맞냐 맞냐, 이거 가지고 온 국민이 싸우게 하는 건 외국에서 보면 완전히 코미디"라며 "대통령실이 이 글자를 어떻게 입증하는지 이걸로 시간을 보내야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한 데 대해선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 여론을 악용하는 것"이라며 "사전 정보는 따지자면 정보를 담당하는 국정원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제기한 '정진석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심리 결과에 대해선 "비대위가 또 없어질 것"이라며 "(1차 비대위 심리 때와) 같은 판사고 기본적으로 그 당시 인용된 논리가 '대표를 인위적으로 쫓아내기 위해서 비대위를 만들었다'는 건데 지금도 똑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논의하는 데 대해선 "윤리위가 징계를 검토했던 건 '양두구육' 발언 등 때문이었는데 이건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는 징계"라며 "윤 대통령 최고의 가치가 자유로 상징되되지 않나. 이걸 짓밟는 반윤 윤리위로 오명을 떨칠 뻔했는데 그나마 일정을 미뤘다고 하니 다행"이라고 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