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기현 “문재인 서면 조사 통보? 살인방조 정권은 법적 책임져야”

기사입력 : 2022.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기현 “문재인 서면 조사 통보? 살인방조 정권은 법적 책임져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3일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북한 피살 공무원 사건 관련 서면 조사를 통보한 것과 관련 "위험에 처한 우리 국민을 사실상 방기해 죽음으로 내몰고 그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아무런 증거도 없이 월북자로 낙인찍은 '살인방조' 정권은 그 천일공노할 만행에 대해 정치적 책임은 물론 엄중한 법적 책임도 져야 한다. 그것이 정의"라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런데도 불쾌해서 서면조사도 받지 못하겠다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비상식적인 행동은 오히려 사건을 은폐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만 더 키울 뿐"이라고 이같이 꼬집었다.

김 의원은 "감사원의 조사에 응하면 되는 문제"라면서 "불쾌감을 표시하며 거부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 더구나 문 전 대통령은 해수부 공무원이 북한 군인들에게 붙잡혀 있었던 6시간 동안의 행적이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보고는 받았는지, 받았다면 어떤 지시를 했는지가 명확하지 않다. 당연히 조사에 응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궤변으로 국민을 우롱하지 마시기 바란다. 무엇이 두려워서 숨기려는 것인가. 이 사건 또한 유가족들이 만족할 때까지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지난 5년간 편협한 정당의 이념적 당리당략에 경도되어, 국민생명은 뒤로한 채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호형호제하며 널리 북한을 이롭게 하는데 앞장섰던 문재인 전 대통령도 이제 억지 변명 그만하시고 진상 규명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서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조하며 검경·특검·감사원· 국정조사·특조위·사참위까지 수백억 원을 들여 9번이나 수사와 조사를 벌였다. 그랬던 사람이 돌변해 소중한 인명을 마치 파리 목숨보다 못한 죽음으로 내몰고 있으니, 이게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세월호의 아픔과 이 씨 유족의 눈물을 자신의 정치적 목적에 따라 전혀 다른 반응으로 대하는 태도가 오히려 문 전 대통령의 이중인격을 의심케 할 뿐"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감사원을 향해 '유신 공포정치가 연상된다'고 비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화살을 돌려 "편리한 잣대"라면서 "그때그때 자신의 유불리에 따라 다른 잣대를 내세우니 '내로남불'이라 하는 거다. 자신의 과거 발언과 배치되는 발언을 자꾸 쏟아내시면 이건 발언이 아니라 '배설'"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김 의원은 "자신을 향한 정의와 상식을 구현할 칼날이 두려운 나머지 그 칼끝을 피하기 위해 '정치보복'의 늪에 빠뜨리려고 하는 그 마음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뇌물참사, 부패참사 의혹의 진실마저 감추려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