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패러디 카툰 수상에 문체부 “엄중히 경고한다”

기사입력 : 2022.10.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논란 중인 ‘윤석열 대통령 풍자 그림’에 입장을 밝혔다.

문체부는 4일 언론보도설명을 통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만화영상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또 “비록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긴 하나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고 이 공모전의 대상(大賞)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며 “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승인 시,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후원 명칭 사용승인에 관한 규정 제9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소관부서는 승인사항을 취소하고 그때부터 3년간 후원 명칭의 사용을 승인하지 않을 수 있다’는 규정을 근거로 한 것이다.

이 만화는 고등학생이 그린 카툰으로 문체부와 경기도 부천시가 건립한 만화영상진흥원이 지난 7~9월 진행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수상작은 아동 애니메이션 ‘토마스와 친구들’을 패러디한 작품이다. 윤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얼굴의 기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달리고 있고 운전석엔 윤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자리하고 있다.

객차엔 검사복을 입은 사람들이 칼을 들고 서 있다. 열차 아래엔 놀란 사람들이 달아나고 있다. 만화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회자되며 논란이 일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