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계속 늘어나는 대통령실 리모델링 비용… 42억원에서 132억원 증가

기사입력 : 2022.10.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통령실 이전으로 인한 집무실 및 관저 공사비용이 총 9번에 걸친 계약 변경 등 ‘누더기 계약’을 통해 당초 예산보다 3배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을 키우고 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4일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 관련 계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보안 시설 설치 비용을 제외한 집무실과 관저의 건축·기계·소방·전기 등 공사비용이 당초 41억 8천만원이었으나 추가 계약과 2차례에 걸친 계약 변경 등 ‘누더기 계약’을 통해 3배나 많은 122억 9천만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에 따른 폐기물 처리 용역 계약은 5차례의 계약 변경을 거쳐 당초 비용(3천만원)보다 7배가 넘는 2억2천만원까지 증액 집행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조달청은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의 요청을 받아 지난 4월15일과 18일 양일에 거쳐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의 건축·기계·소방·전기 등 공사 계약을 3개 업체와 맺었다. 당초 낙찰금액은 총 41억8천만원이었다. 조달청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5월4일과 11일에 이들 3개 업체와 모두 2차 추가 계약을 맺어 계약액이 총 86억2천만원으로 늘었다.

문제는 조달청의 2차 계약이 진행되고 있던 와중인, 5월6일에 행안부가 이들 3개 업체와 별도의 계약 변경을 통해 계약액을 14억4천만원이나 증액했다는 점이다. 행안부는 조달청이 맺은 2차 계약에 대해서도 6월14일 증액 계약을 맺었고, 결과적으로 이들 3개 업체와의 계약액은 당초 41억8천만원에서 122억9천만원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행안부는 “리모델링은 긴급하게 진행하다 보니 예측 못한 공사량 증가로 예산이 추가됐다”는 입장이지만, 당초에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 예산을 의도적으로 과소책정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진선미 의원은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 예산을 애초에 과소 책정한 것은 아닌지, 철저한 검증 없이 긴급 공사를 진행하면서 예산 낭비가 초래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