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이준석 ''윤석열은 전두환 모의 사형구형''…'윤석열차' 경고 비판

기사입력 : 2022.10.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4일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 ‘윤석열차’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적으로 경고입장을 밝히자 윤 대통령의 과거를 들춰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체부가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이 전시된 것을 두고 행사 주최단체인 만화영상진흥원을 향해 엄중경고 입장을 밝혔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공유했다.

그는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날 것 같은데 만화로 정치 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의 대상이 되고, 사실 여부는 차치하고 서슬 퍼렇던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되어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후자는 40년 전에도 처벌 안 받았다고 알고 있다"고 썼다.

이는 윤 대통령이 서울대 법학과 재학 당시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학내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아 전두환 당시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한 것을 겨냥하며 '윤석열차' 관련 문체부의 경고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또 "신문사마다 일간 만화를 내는 곳이 있고 90% 이상이 정치 풍자인 것은 그만큼 만화와 프로파간다, 정치는 가까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