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야당 ‘윤석열차’ 패러디 논란에 가세, “윤로남불이다”

기사입력 : 2022.10.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윤석열차’ 논란에 가세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4일 한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윤 대통령 풍자만화에 금상을 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를 내린 것이 발단이 됐다. 야당 의원들은 “정부가 고등학생의 표현의 자유까지 탄압한다”고 비판했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가 한 고등학생의 만화 공모전 수상을 엄중 경고하며 겁박하고 있다”며 “학생의 상상력으로 그려진 풍자화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심기를 거스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 대변인은 “창작의 자유를 겁박했던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가 떠오른다”며 “문체부는 상처를 받았을 수상 학생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이 강조해온 표현의 자유가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전용기 민주당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21차례나 자유를 언급했지만, 정작 표현의 자유는 핍박받고 있다”고 밝혔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SNS에 “고등학생에게는 현직 대통령을 만화로 풍자할 자유가 없나”라며 “윤석열 정부의 금과옥조 자유는 역시나 말뿐이었나”라고 반문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