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이재명 자택 억대현금 의혹, 민주당 “명예훼손 의한 악의적 주장”

기사입력 : 2022.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이재명 대표가 대선후보 경선을 앞둔 지난해 6월 자택에 보관하던 억대 현금의 출처를 두고 검찰의 수사 보도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뿔났다.

23일 KBS는 검찰이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기했던 제보자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는데, 이 대표 자택에 보관돼 있었다는 억대 현금의 출처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민주당 대선 경선을 앞둔 6월 말,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경기도청 공무원 배모 씨와 비서실 직원 A씨는 텔레그램을 통해 '통장' 관련 얘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돈의 출처를 캐고 있으며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 섞였을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공보국의 입장문을 통해 "이 대표는 지난해 6월28일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 기탁금, 경선 사무실 임차 등 2억7천여만원을 처리하기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본인 명의의 농협 통장에서 2019년 3월20일 1억5천만원, 같은 해 10월25일 5천만원을 각각 인출했고, 2020년 3월13일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해당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