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저녁 6시까지 연락 없으면…” 이태원 참사 유족에게 보낸 문자 논란

기사입력 : 2022.1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부가 이태원 참사 유가족에게 유가족협의회 구성과 유가족이 모일 수 있는 장소 제공 의견을 묻는 과정에서 보낸 문자가 논란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태원 참사 원스톱 통합지원센터는 어제(24일) 각 지방자치단체 전담 공무원들에게 유가족협의회 구성과 장소 제공 등에 대한 의견을 취합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유족이 "저녁 6시까지 연락이 없는 경우 의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라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즉,"원스톱 통합지원센터에서는 저녁 6시까지 연락이 없는 경우 의견이 없으신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일각에선 정부의 이런 조치가 일방적이고 무례했다는 비판이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이태원 참사 TF 공동간사인 서채완 변호사는 25일 JTBC를 통해 "일단 이런 식의 설문조사 자체가 굉장히 무례한 조치"라며 "협의회 구성 시점과 구성 방식 등은 유가족이 자유롭게 결정할 문제지, 정부가 마감 시한을 정해 두고 그때까지 답을 안 하면 의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