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상현 “장경태, 휴지라도 보내주겠다? 아픈 아이에 모욕감 줘”

기사입력 : 2022.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상현 “장경태, 휴지라도 보내주겠다? 아픈 아이에 모욕감 줘”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순방에서 만난 심장병 환아의 거주지를 찾고 있다며 '두루마리 휴자라도 보내 드릴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한데 대해 "아픈 아이가 받게 될 모욕감은 또 얼마나 크겠냐"고 질타했다.

차기 당권주자인 윤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빈곤 포르노에 미련을 못 버린 장경태 의원이 라디오 프로에 변명 같지도 않은 해명을 하려고 출연을 해서 '하다못해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는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무의식 중에 뱉어버린 '(휴지)라도'라는 말이 결국 빈곤에 처한 사람들에 대한 장 의원의 태도이자 진심일 것"이라며 "장 의원의 뿌리 깊은 본심이 '라도'라는 조사에 극명하게 표현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왜 그 말을 듣는 국민들이 장 의원이 발언했던 빈곤 포르노라는 저속한 말에 이어 또 한 번 모욕감을 느껴야 하느냐"며 "선진국의 야당 최고위원이 빈곤국 심장병 환자 어린이에게 두루마리 휴지라도 주면 되지 않냐는 태도가 우리나라 어린이들에게 조차 큰 귀감이 될 것 같지도 않다"고 했다.

윤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첼로 반주에 '동백 아가씨'를 불렀다며 최소한의 팩트 체크 없이 국회 카메라 앞에 포르노성의 자극적인 말만 늘어놓기에 바쁘셨던 장 의원은 하다못해 보내겠다는 그 두루마리 휴지로 양심과 염치가 빈곤한 본인의 입이나 잘 닦으시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지난 25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김 여사와 사진을 찍은 캄보디아 아동을 만나기 위해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며 "거주지를 알고 싶어서 (대사관에) 요청했는데 안 알려준다"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왜 안 알려주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며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보내 드릴 수 있는 것 아닌가. 구호물품이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 것"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