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손흥민, 가나전 패배에 격분…벤투 감독 손길까지 뿌리쳐

기사입력 : 2022.1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손흥민, 가나전 패배에 격분…벤투 감독 손길까지 뿌리쳐

손흥민이 가나전 패배 이후 자신을 위로하려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손길을 뿌리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조규성의 멀티골에도 불구하고 가나에게 3골을 내주면서 무릎을 꿇었다. 1차전 우루과이전에 이어 이날도 '마스크 투혼'을 펼친 손흥민은 패배에 분을 참지 못하고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아쉬움을 삼켰다.

심판 판정도 아쉬움이 남았다. 경기 종료 직전 권경원이 중거리슈팅으로 상대 코너킥을 유도했지만 주심 앤서니 테일러(잉글랜드)는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벤투 감독은 그라운드로 달려나가 심판에게 강력 항의했으나, 테일러 주심은 오히려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논란이 된 장면은 경기가 끝난 뒤 나왔다.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기 위해 손을 뻗으며 다가갔으나 손흥민은 다소 신경질적으로 뿌리쳤다.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지 못한 채 패배라는 뼈아픈 결과를 받아든 데 대해 스스로 분을 참지 못한 것으로 보였다.

이 모습은 중계 카메라에도 잡혔고 해당 장면이 편집된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면서 화제가 됐다.

과거 국제 대회에서 한 번도 이런 모습을 보인 적이 없는 손흥민이 이번 경기 결과에서 얼마나 실망했는지 알 수 있는 장면이다.

이에 대해 감독의 위로를 뿌리친 행동이 너무했다는 지적이 있는 반면, 손흥민의 심정이 이해된다는 반응도 나왔다.

손흥민은 이후 벤투 감독과 따뜻한 포옹을 나눴다. 벤투 감독은 그에게 짧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가나전 이후 가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포르투갈과의 최종전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된 데 대해 "감독님이 요구하는 것들을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며칠 안 남은 기간에 준비를 더 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수들도 (16강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보고 잘 준비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저도 선수들과 함께 준비를 잘해보겠다"고도 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