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대통령실 “부산 엑스포 포기? 저급한 가짜뉴스”

기사입력 : 2022.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통령실 “부산 엑스포 포기? 저급한 가짜뉴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의 670조원 규모 '네옴시티' 건설 프로젝트 수주를 대가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포기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측의 주장에 "저급한 가짜뉴스"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또 정치인의 발언은 책임이 수반된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3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회담 관련 야당의 가짜뉴스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을 전해드린다"며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날 오전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실이 전 세계를 돌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한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며 "한 총리는 지난 29일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170개 회원국 앞에서 첫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며 부산이 최적의 개최지임을 호소하는 '부산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등을 특사로 파견해 민관합동으로 부산 엑스포와 국익 관철을 위한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김 수석은 "이러한 마당에 야당은 대통령이 마치 빈 살만 왕세자와 거래해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듯 마타도어를 퍼뜨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를 지켜줄 통상교역의 논의 자리를 저급한 가짜뉴스로 덧칠한 발언이자 공당의 언어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비난했다.

김 수석은 "다른 나라 정부까지 깎아내리고 모욕한 외교 결례와 국익을 저해한 자해 발언에 사과하지 않는다면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급 관계자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민주당은 협치의 대상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수위가 센 비난을 했다'는 질문을 받고 "진짜 뉴스라면 진짜 뉴스대로 협치를 할 것"이라며 이같은 발언을 한 이들에 대해서는 협치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인의 언어는 국민에 대한 책임을 수반하고 있다"면서 "많은 국민이 부산 엑스포의 유치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도 엑스포 유치에 함께 힘을 모아주시리라고 기대하고 그렇게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2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항간에는 사우디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주 등을 대가로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것은 아니냐 하는 의혹과 걱정을 하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어떤 약속을 했는지 소상히 밝힐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특히 지난 25일 윤 대통령이 국민의힘 지도부를 관저로 초청해 진행한 만찬에서 '월드컵 축구에서 한국이 사우디와 붙으면 져 줄 수도 없고, 수출도 해야 되는데'라고 말한 것을 전하며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힘쓰고 있는 부산울산경남 시민 입장에서는 그냥 우스갯소리로 들리지 않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