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정몽준, FIFA 회장 재도전 선언… 2031년 유력

기사입력 : 2022.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1)이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에 재도전할 의사를 밝혔다.

아시아경제는 1일 단독보도를 통해 “축구계 관계자들의 전언을 종합하면, 정 이사장은 지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FIFA 회장 재도전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2015년 8월 FIFA 회장 선거에 뛰어들었다가 FIFA 윤리위원회의 자격정지 처분으로 발이 묶여, 같은 해 10월 출마를 철회한 바 있다”라고 전햇다.

재도전 시점은 2027년과 2031년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31년에 조금 더 힘이 실린다. 잔니 인판티노 현 FIFA 회장이 연임을 할 수 없는 때이기 때문이다. 잔니 인판티노 현 FIFA 회장은 내년 3월16일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서 열리는 차기 FIFA 회장 선거에 단독으로 입후보했다. 정 회장은 나가지 않았다. 변수가 없다면 인판티노 회장은 2016년, 2019년에 이어 연임에 성공, 2027년까지 회장직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인판티노 회장은 2027년 선거에도 도전할 수 있어 최장 2031년까지 회장직을 지킬 수 있다. FIFA 회장은 내부 규정에 따라 도합 최장 12년까지 연임이 가능한데, 인판티노 회장은 이 규정이 만들어지기 전에 첫 임기를 시작했고 낙마한 전임 회장의 임기를 채운 첫 3년은 임기 제한 기간 산정 때 합산되지 않는다.

FIFA 내부 등 국제무대에선 인판티노 회장 후임으로 적합한 인물이 마땅치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아시아 축구관계자 등 일각에선 정 이사장에게 기회가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정 이사장에게 힘을 싣는 이들은 2031년이 되면 80대가 되는 정 이사장의 나이도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쥘 리메, 주앙 아벨란제, 제프 블래터 등 전임 회장들도 임기 중 80세가 넘어서도 역할을 잘 수행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