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종인, “국민의힘 2024년 총선 패하면? 결과 뻔하지”

기사입력 : 2022.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의 2024년 총선 전망과 관련해 "만약에 다음 선거에서 지금 여당이 과반을 차지하지 못한다면 그다음에 나온 결과가 뭐라는 건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에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김 전 위원장은 2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내년 2023년에는 국회의원 선거 분위기로 들어가는데 오늘 갤럽에서는 '야당이 더 많이 될 것'으로 보는 여론조사도 나왔다. 그런 상황을 최종적으로 접하게 될 것 같으면 내년 말쯤 가서 굉장히 (여당은) 초조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라는 게 숫자로 모든 걸 결정하는 건데. 박근혜 대통령이 기본적으로 왜 탄핵을 받게 됐느냐. 여소야대가 돼버렸기 때문에 탄핵을 받게 된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헌정사를 보면 야당이 국회에서 목소리가 커지면 그 정권이 다 실패를 했다. 자유당도 그렇고 공화당도 그렇고 민정당도 그렇다. 하물며 지금은 정권이 시작하는 상황에서 야당이 국회를 장악하고 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일반 국민이 생각할 때 지금은 이미 그렇게(여소야대) 된 거니까 그렇다고 치는데, 만약에 다음 (국회의원) 선거에서 지금 여당(국민의힘)이 과반을 차지하지 못한다면 그다음에 나온 결과가 뭐라는 걸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며 "예를 들어서 박근혜 대통령 시절에 친박 100명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식으로 지금 친윤 100명만 있으면 된다? 그거 가지고 되겠느냐"라고 경고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