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한동훈 정계 진출설에 “앞으로 그럴 생각 없어”

기사입력 : 2022.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현재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여의도 차출론'을 부정했다.

한 장관은 7일 오전 법제사법위원회(이하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하면서 "저는 지금까지 부족하지만 법무부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 해 일 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유튜브 채널 더탐사 그리고 제보자 B씨 등을 고소한 것에 대해선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이라는 게 거짓 가짜뉴스 유튜브와 협업해 뿌리고 그것으로 인해 국민들의 눈과 귀 가리는 것까지 허용하는 건 아니다"라며 "이번 한 달 간의 일로 인해 국민들께서 스트레스 많이 받고 사회적 소모가 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도 흐지부지 넘어간다면 계속 다른 국민들께 그러지 않겠나"라면서 "본인 스스로 그런다고 공언도 했고 이번엔 분명한 선례를 남기는 게 법무부 장관의 지위를 감안하더라도 더 공익에 부합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