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압사’ 표현 삭제 논란…대통령실 “윤석열도 수차례 ‘압사’라 말해”

기사입력 : 2022.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압사’ 표현 삭제 논란…대통령실 “윤석열도 수차례 ‘압사’라 말해”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다음날 회의에서 '압사'라는 단어를 빼고 '이태원 사고'라는 표현을 쓰라 지시해 책임 축소에 급급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동의할 수도, 이해할 수도 없다"고 날을 세웠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8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 논란이 '사망자' '희생자' 논란과 유사하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태원 참사가 난 다음날 중대본 회의에서 중립적인 행정용어로 통일하는 게 좋겠다는 행안부의 의견에 따라 '이태원 사고'로 통일했다"며 "그렇다 해서 어떤 현상이 사라진다고 아무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이미 여러차례 '참사'라든지, '압사'라든지 이런 용어를 사용했다"며 "행정용어를 통일했다 해서 그것이 사건을 규정하거나, 그것이 국민을 또는 여론을 호도한다는 주장 자체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이태원 참사 당시 보건복지부, 소방청, 소방본부 등 관계자들이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를 근거로 "윤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압사'라는 단어를 쓰지말고 '이태원 사고'라고 쓰라는 지시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참담한 사고 진상을 밝히고 수습하기보다 본질을 교묘하게 왜곡하고 사실을 축소해 그 책임을 축소하는데 급급했다"고 질타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