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안철수 “당 대표 되면 22대 총선서 170석 달성하겠다”

기사입력 : 2022.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안철수 “당 대표 되면 22대 총선서 170석 달성하겠다”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하는 안철수 의원이 8일 “당 대표가 된다면 2024년 총선을 진두지휘해 170석을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대선 승복을 받아내고 안정적 의석으로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개혁을 하기 위해서는 2024년 총선에서 압승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전날 고향인 부산을 찾아 11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지지세 확보를 위해 당원과 시민을 만나고 있다.

자신을 “윤석열 정부의 연대 보증인”이라고 표현한 그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에 가장 절박한 사람은 안철수다.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었던 단일화 약속을 변치 않고 지키겠다. 최선을 다해 윤석열 정부를 조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지금 국민의힘은 수도권 121석 중 겨우 17석에 불과하다. 한강 전선에서 승리하지 않고는 대한민국 정치를 주도할 수 없다”며 “다음 총선에서는 수도권에서 적어도 70석 이상을 목표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당대회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 이번에 선출될 국민의힘 당 대표는 변화를 상징하는 사람, 공천 갈등을 잘 관리할 수 있는 사람, 중도층과 2030 MZ 세대의 지지를 끌어올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 저 안철수는 그런 대표가 될 수 있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안 의원은 “윤심(尹心)도 중요하다. 그리고 실제로 저는 윤석열 대통령과 소통하는 사이이며, (윤심과) 동 떨어진 사람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을 비윤으로 분류하는 것은 굉장히 잘못된 분류이며 이는 저의 당선을 막으려는 사람들이 만든 프레임”이라고 했다.

전당대회 룰에 대해선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될 때 당원들의 지지와 함께 비당원 우호층, 그 둘의 힘이 합쳐져 지금의 윤 대통령을 만들었다. 두 목소리가 모두 반영돼야 이번 총선에서도 이길 수 있다. (당원투표)7대 (여론조사)3의 역사가 20년이다. 그동안 안 바뀐 이유가 있다”면서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는 것에 대해 찬성하고, 현재 지도부가 결정하는 데로 따르겠다. 어떤 룰이든 부산 사나이로서 이길 자신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