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대통령실 “화물연대 파업, 천문학적인 피해…제도 개선 모색 계기 삼을 것”

기사입력 : 2022.12.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통령실 “화물연대 파업, 천문학적인 피해…제도 개선 모색 계기 삼을 것”

대통령실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파업을 끝내고 현장으로 복귀한 데 대해 "우리 모두 화물업계 제도 개선을 모색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9일 밝혔다. 다만 파업 종료에 대한 '환영'의 메시지는 없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는 우리 경제와 민생에 천문학적인 피해를 줬다"며 "정부는 노사 문제에 관해서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을 지켜나가며 청년세대 일자리 확보, 그리고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공정하고 미래 지향적인 노사문화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통령실 고위급 관계자는 '앞으로 화물연대와 대화를 시작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 "정부는 선복귀, 후대화 원칙을 견지한다"면서 "대화 테이블은 이제 (현장으로) 복귀하는 대로 마련되지 않을까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안전운임제'와 관련해 "국회에서 이 제도의 개선에 관해 여야가 서로 협의하고 논의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안다"며 국회의 결정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노동시장 이중구조' 문제에 대해 "일자리 세습이라든지 이권 카르텔이라든지 이같은 노동문화 개선 필요하다는 점 많은 국민이 인식하고 계실 것"이라고 거론하며 이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약자층, 저임금 노동자에 대해 정부는 노동문화와 노사관계 개선을 통해 진전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