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국민의힘 “문재인 유기견 돕기 달력? 진정 생명 귀하게 여기는지 묻고 싶어”

기사입력 : 2022.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국민의힘 “문재인 유기견 돕기 달력? 진정 생명 귀하게 여기는지 묻고 싶어”

국민의힘은 10일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이 유기견을 돕기 위해 문 전 대통령과 반려동물이 그려진 달력과 엽서 판매에 나선 데 대해 "진정 '사람'이 먼저인지, 진정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기는지 묻고 싶다"고 질타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유기견을 돕는다는 취지에는 공감한다"면서도 "곰이와 송강이가 달력을 보면서 어떤 마음일지 쉽게 상상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와 송강이 우치동물원에 넘겨졌다"고 전했다. 광주시 산하 우치공원관리사무소가 전날 대통령기록관에서 곰이와 송강의 사육을 맡아 달라는 공문을 받았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다.

장 원내대변인은 또 전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은폐와 월북몰이 혐의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이 기소된 사실을 거론하며 날을 세웠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은 그 모든 사항을 보고받고 최종 승인했다고 인정했다. 서 전 실장 구속에 대해선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비판했다"며 "진정 사람이 먼저인지 묻고 싶다"고 재차 질문했다.

그는 "도대체 고(故) 이대진씨 생명보다 먼저인 것이 무엇이었는지, 살아있는 모든 것들 안에 왜 곰이와 송강은 왜 빠져 있었는지 국민은 묻고 있다"며 "달력보다 살아있는 모든 생명이 먼저"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텀블벅'에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반려견·반려묘 삽화가 그려진 달력과 엽서를 판매해 모금을 진행한다는 내용의 프로젝트가 올라왔다.

기획은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대표로 있는 다다프로젝트에서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 측은 "그(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신념은 '사람이 먼저다'로 대표되지만, 일상에서 그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긴다"고 소개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