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지지율 2주연속 하락, 나경원-이란 관련 실언 여파

기사입력 : 2023.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2주 연속 하락세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6∼20일(1월 3주차)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2천5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6%포인트(p) 떨어진 38.7%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0.4%p 오른 58.8%로 나타났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12월 3주 차 조사 41.1%를 기록한 후 41.2%(12월 4주 차)→40.0%(12월 5주 차)→40.9%(1월 1주 차) 등 4주 연속 40%대를 유지했다가 전주 조사에서 39.3%로 내렸고, 이번 주까지 38.7%로 집계되며 2주 연속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12월 3주 차부터 1월 1주 차까지 56.8% → 56.6% → 57.2% →55.9%로 등락을 반복했지만, 전주 58.4%에 이어 이번주 58.8%로 2주 연속 상승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주 조사 결과에 대해 "아랍에미리트(UAE)·다보스 포럼 순방에 대한 평가"라며 "300억 달러 투자 유치 등 성과에도 'UAE의 적은 이란' 발언 논란이 한-이란 외교 갈등, 여야 정치 갈등으로 비화하며 순방 성과가 희석·잠식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측은 또 "주초 나경원 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과의 갈등 여진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도 덧붙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