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7억→5000만원' 박석민, KBO 역대 최고 삭감률...NC, 2023시즌 연봉 발표

기사입력 : 2023.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2023시즌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NC는 27일 2023시즌 연봉 계약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재계약 대상자는 FA 선수와 신인을 제외하고 총 62명이다.

지난해 12월 비FA 다년계약(최대 7년 132억원)을 맺은 에이스 구창모의 올 시즌 연봉은 6억원이다. 지난해 1억9000만원에서 216% 인상됐다.

다년 계약 선수인 구창모를 제외하면 김시훈이 팀 내 가장 높은 인상률을 기록했다.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활약한 김시훈은 지난해 최저연봉이었던 3000만원에서 200% 인상된 9000만원에 계약했다. 가능성을 보여준 우투 유망주 김진호는 3000만원에서 100% 인상된 6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좌완 핵심 불펜 김영규는 지난해 9500만원에서 47% 인상된 1억4000만원에 계약하며 데뷔 첫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야수 중에서는 오영수가 가장 높은 인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최저 연봉 3000만원에서 100% 인상된 6000만원에 계약했다. 두 자릿수 홈런과 도루(10홈런 10도루)를 기록한 호타준족 유망주 김주원은 지난해 6000만원에서 50% 인상된 9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베테랑 선수들은삭감 칼바람을 피하지 못했다. 삼성에서 트레이드로 이적해 온 심창민은 2억8000만원에서 46% 삭감된 1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가장 관심이 쏠렸던 박석민은 알려진대로 7억원에서 93% 삭감된 5000만원을 받게 됐다. 이는 2011년 박명환(당시 LG 트윈스, 5억원→5000만원)과 2020년 이택근(당시 키움 히어로즈, 5억원→5000만원)이 기록한 90%의 삭감률을 넘어 KBO 역대 최고 연봉 삭감률이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