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이재명, 오늘 묵비권 행사할 듯…33쪽 진술서로 답변 갈음

기사입력 : 2023.0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재명, 오늘 묵비권 행사할 듯…33쪽 진술서로 답변 갈음

대장동·위례 신도시 개발 비리 의혹으로 검찰에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모든 답변을 진술서로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조사 내내 묵비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10시30분께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1·3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 대표는 조사실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 앞에서 입장문을 발표하며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가 정부의 '정적제거용'이라며 질타했다.

이 대표는 "오늘 이곳은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정적 제거를 위해서 국가권력을 사유화한 최악의 현장"이라며 "대장동·위례 사업에 관한 제 입장은 검찰에 제출할 진술서에 다 담았고 여러분께도 곧 공개하겠다. 검찰의 주장이 얼마나 허황된지, 객관적 진실이 무엇인지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이 대표 측이 검찰에 제출한 진술서 분량은 33쪽으로 알려졌다.

출석 직후 공개된 검찰진술서 서문에서 이 대표는 "중립성을 잃고 이미 기소를 결정한 검찰은 진실과 사건 실체에 관심이 없다"며 "검찰은 이미 결정한 기소를 합리화하기 위해 진실을 숨기고, 사실을 왜곡하며, 저의 진술을 비틀고 거두절미하며 사건 조작에 악용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검사의 모든 질문에 대한 답변을 진술서로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서면 외엔 따로 입장을 피력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대표가 일부분 구두로 진술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이 대표는 '성남FC 의혹'으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출석했을 때에도 혐의 사실을 반박하는 A4용지 6장 분량의 서면진술서를 검찰에 제출했지만 일부 질문에 대해선 답변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방대한 조사량을 고려했을 때 이 대표를 상대로 2회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지만, 이 대표는 1회 조사로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