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구 > 배구일반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퀸’ 엘리자벳, “더 좋은 서브 못 보여줘 불만”

기사입력 : 2023.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KGC 인삼공사 외인 아포짓 스파이커 엘리자벳이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퀸에 올랐다.

도드람 2022/2023 V-리그 올스타전이 29일 오후 3시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3세트를 앞두고 있다.

2세트 종료 후 여자부 스파이크 서브 퀸 대결이 펼쳐졌다. 예선을 거쳐 최종 3명이 후보에 올랐고, 엘리자벳을 비롯해 강소휘(GS칼텍스), 정윤주(흥국생명)과 대결을 펼쳤다.

엘리자벳은 2차례 시도 끝에 89km를 기록했고, 강소휘와 정윤주를 제치고 스파이크 서브 퀸 자리를 차지했다.

그는 “불안정한 서브를 했다. 더 좋은 서브를 보여줄 수 있었는데 불만이다”라고 생각대로 되지 않은 점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엘리자벳은 서브 퀸 등극 비결에 “전략은 없었고, 매일 열심히 했다”라고 평소 실력임을 강조했다. 그는 서브 퀸 등극 기념으로 통역과 함께 춤 세리머니로 기쁨을 더했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