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기타 > 한눈뉴스(기타)

‘제2 이효리’ 여가수 고백, “군부대 공연 중 노출할 뻔”

기사입력 : 2023.0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제2의 이효리로 유명했던 가수 김소리가 군부대에서 겪은 아찔했던 경험담을 고백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김소리와 만난 영상을 올렸다.

김소리는 지난 2000년대 주목받던 솔로 여성 가수로 섹시하고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출중한 댄스 실력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

당시 그는 '진정한 군통령' '1세대 군통령' 등의 수식어를 달고 군대 위문 공연을 다니며 많은 화제를 불러모은 바 있다.

김소리는 "음악 방송 끝나고 타이트한 시간에 달려가 도착하자마자 마이크를 붙이고 무대에 올라가기 바빴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마이크만 차면 올라가야 했다. 그때 어깨끈이 없는 튜브톱 의상을 입고 춤추고 노래했다. 제가 '예예' 하니까 '와아악'하고 난리가 나더라"고 말했다.

"'오늘따라 분위기가 좋네?'라고 생각했다"는 김소리는 "무대에 앉은 채 '예예'하니까 분위기가 더 달아올랐다. 뭔가 이상해서 밑을 봤는데 거의 아슬아슬하게, 가슴선에서 옷이 간당간당했다"며 "몸을 숙일 때마다 (속살이)보였다"라고 아찔한 순간을 기억했다.

사진=근황올림픽 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