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안철수 겨냥? 홍준표 “당이 미래 권력에 넘어가면 정권 힘 잃어”

기사입력 : 2023.0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안철수 겨냥? 홍준표 “당이 미래 권력에 넘어가면 정권 힘 잃어”

홍준표 대구시장은 29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관련 "당이 미래 권력에게 넘어가는 순간 당내 분열과 혼란은 시작되고 그 정권은 사실상 힘을 잃는다"고 말했다. 대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현직 대통령이 당을 장악하지 못하면 대부분의 정책은 수포로 돌아간다"며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MB)과 당시 당 대표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갈등을 그 근거로 꼽았다.

홍 시장은 "2007년 7월 치열한 경선 끝에 MB(이명박 전 대통령)가 대통령 후보가 되었고 박근혜는 낙선했다"며 "MB는 반 노무현 분위기 덕에 쉽게 대통령이 되었고 당에 남아 있던 박근혜는 그후 사실상 당을 장악하고 미래권력이 됐다"고 회상했다.

그는 "MB는 대통령 재임중 단 한번도 박근혜를 의식하지 않은 날이 없었고 친이세력을 내세워 당을 장악 하고자 수차례 시도 하였으나 대중적인 인물 부재로 여의치 못했다"며 "가장 결정적인 타격이 행정수도 이전 대신 서울대학교 이전과 대기업 이전을 세종시에 하겠다고 내걸었으나 박근혜는 한마디로 이를 거부했고 그때를 고비로 MB는 사실상 허수아비 대통령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선 뒤끝이 작열했던 그 사건이 끝나고 난뒤 우여곡절 끝에 박근혜 정권이 탄생되자 박근혜 정권이 제일 먼저 한 것은 MB정권을 노리고 포항제철 털기를 한 것이였다"며 "포항제철 털기에서 박근혜 정권은 MB잡기는 실패하고 포항 국회의원이였던 이상득,이병석만 잡았다. 정치판에서 본선보다 뒤끝이 더 심한 것은 당내 경선이라는 것을 보여준 실증적인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홍 시장은 "MB와 박근혜 관계 사건에서 보듯이 그 사건은 이번 전당대회에서도 우리 당원들이 크게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전당대회는 아직도 착근하지 못한 윤정권을 우리가 어떻게 안착 시킬 것인가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감정이 많더라도 생각이 다르더라도 어떻게 세운 정권인데 또 혼란에 빠지게 할수는 없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