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빅토르안 탈락하자…최민정 “코치 선발 공정해야” 발언 논란

기사입력 : 2023.01.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빅토르안 탈락하자…최민정 “코치 선발 공정해야” 발언 논란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을 비롯한 성남시청 빙상팀 소속 선수들이 31일 새벽 빙상부 코치 채용과 관련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발해 달라"며 성명문을 발표한 것을 두고 논란이 뜨겁다.

특히 빅토르 안(38·한국명 안현수)과 김선태(47) 전 중국대표팀 감독이 코치 선발에서 탈락한 직후에 성명문이 나와 그 배경에 시선이 집중된다.

최민정, 이준서, 김건희, 김길리, 김다겸, 서범석 등 성남시청 소속 쇼트트랙 선수 6명은 이날 '코치 채용에 대한 선수 입장'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최민정은 인스타그램에 "선수들이 원하는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성명문을 게재했다.

성명문에는 "저희는 이번 코치 선발 과정이 외부의 영향력에 의한 선발이 아닌, 무엇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성남시청 빙상부는 전, 현직 대표팀 선수들을 가장 많이 확보한 팀이다. 이렇게 훌륭한 팀을 이끌기 위해서 지도자 중 코치, 감독 경력이 가장 우수하고 역량이 뛰어나며 소통이 가능한 코치님이 오셔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를 위해 관계자분들께서 도와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이라고 적혀 있다. 성명문 끝에는 선수들의 이름과 서명이 담겼다.

성남시는 지난해 12월 빙상팀 코치 채용공고를 냈다. 여기엔 빅토르 안과 2022 베이징 올림픽에서 중국 대표팀을 이끈 김선태 전 감독 등 7명이 지원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성남시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종 후보에서 탈락했다.

일각에선 최민정을 비롯한 선수들이 코치 채용의 공정성, 역량이 뛰어난 코치 선발 등을 강조한 것은 빅토르 안, 김선태 전 감독의 탈락과 관련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한편, 성남시청은 31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성남시청 관계자는 지난 29일 빅토르 안의 탈락과 관련해 "서류와 면접 심사를 통해 기술, 소통 능력 등 여러 요소를 종합해 판단했다"며 "빙상계 여론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나오는 시각도 평가에 반영됐다"고 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