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연예기타

샘 오취리, 근황 공개 “2년간 일자리 잃어…한국 ‘캔슬컬쳐’ 심해”

기사입력 : 2023.0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샘 오취리, 근황 공개 “2년간 일자리 잃어…한국 ‘캔슬컬쳐’ 심해”

과거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던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국에서 경험한 '캔슬 컬처'에 대해 언급했다. '캔슬 컬처'란 유명인이 논쟁이 될 만한 행동이나 발언을 했을 때 SNS 등에서 해당 인물에 대한 팔로우를 취소하거나 외면하는 행동방식을 의미한다.

샘 오취리는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주빌리(Jubilee)'에서 모델 한현민, 래퍼 매니악 등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날 샘 오취리는 '한국은 심한 '캔슬 컬처'를 갖고 있냐'라는 질문에 "나는 2년 동안 일이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블랙페이스에 대한 글을 올렸을 때 하룻밤 사이에 화제가 됐다. 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그들은 나를 열심히 캔슬 했다"며 "내가 말할 자격이 있는 일을 느낀 대로 말했다가 그렇게 심하게 반발을 사는 일이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고 밝혔다.

"'블랙페이스'에 대한 게시물을 올렸을 때 하룻밤 사이에 화제가 됐다. 이후 난 아무 일도 할수 없었다. 한국 사람들은 나를 강하게 '캔슬'했다"면서 "날 지지했던 한국인 친구들이 공격 당할 정도였다. 올라가는 건 천천히 하지만 내려오는 건 훅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플랫폼이 커지면 더 많은 책임이 생긴다. 당신이 하는 말이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친다"라며 "한번 부정적인 말을 했더니 그들은 공격이라고 느끼고 내게 강하게 반감을 드러냈다"라고 떠올렸다.

앞서 지난 2020년 8월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 사진을 두고 흑인 비하라며 불쾌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샘 오취리가 과거 JTBC 예능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동양인 외모 비하 눈 찢기를 한 것이 재조명되면서 역풍을 맞았다. 이후 그는 출연 중이던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에서 하차하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