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민주, 천공 ‘윤석열 관저 선정 개입’ 의혹에 “CCTV 공개로 행적 밝혀야”

기사입력 : 2023.0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민주, 천공 ‘윤석열 관저 선정 개입’ 의혹에 “CCTV 공개로 행적 밝혀야”

더불어민주당이 2일 윤석열 대통령 관저 이전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폐쇄회로(CC)TV 공개로 대통령 부부와 특수관계를 보이는 천공의 당시 행적을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관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강력하게 제기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무속 관련 논란은 오래전부터 나왔으나, 이번은 그 정황이 생생하고 등장인물이 특정된다는 점에서 그 성격이나 비중이 확연히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러시아 몰락을 부른 라스푸틴, 신돈에 빠진 공민왕의 폐단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무속과 주술에 빠져있는 지도자에게 국정을 맡길 수는 없음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비선과 무속으로 국정농단을 부른 '최순실 사태'를 기억하고 계시는 국민이 용납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천공이 방문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해당 일자의 서울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 및 서울 사무소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무엇보다도 대통령 부부와 특수관계로 보이는 천공의 당시 행적을, 알리바이를 조사해서 공개하는 게 가장 빠른 길"이라며 "고소와 고발로 진실을 덮으려고만 하지 말고, 스스로 의혹을 규명하는 것이 국민의 신뢰를 얻는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