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장제원 “내가 윤핵관 지휘자? 안철수 선 넘었다”

기사입력 : 2023.0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장제원 “내가 윤핵관 지휘자? 안철수 선 넘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안철수 당대표 후보가 자신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지휘자'로 지목하며 공개 비판한 것에 대해 "선을 넘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안 의원을 향해 "안 의원은 (내게)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 시절에 매일 전화해서 대통령 의중을 물어봤다"며 "이렇게 공격하는 것은 선을 넘었다. 대통령을 공격하고 싶은데 못하니까 나를 공격하는 것 아니겠나"고 불편함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공사를 확실히 구별하고 그 한계에 대해 분명히 선을 긋는 분이다. 내가 잘못한 게 있으면 분명히 말씀하시기 때문에 안 의원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장 의원은 "윤핵관이 간신이라는 것은 대통령이 무능하다는 얘기다. 유능한 군주 앞에 간신이 어떻게 있겠나"라고 따져 묻기도 했다.

'윤핵관이 자신들만의 아성을 구축했다'는 안 의원의 비판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눈과 귀가 막혀서, 무능해서, 주변 관리를 못 한다는 것 아닌가"라고 선을 그었다.

안 후보는 전날 유튜브 '펜앤드마이크TV'에서 "윤핵관 지휘자는 저는 장제원 의원으로 보고 있다"며 "그 사람들(윤핵관)한테는 대통령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의 다음 공천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