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저격한 이준석 “당 대표 경선에 노골적으로 개입”

기사입력 : 2023.0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저격한 이준석 “당 대표 경선에 노골적으로 개입”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6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아주 노골적으로 개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진행자의 이런 질문에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목적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보통 윤핵관이라고 하는 집단이 뭔가를 쏟아낼 때 조율을 잘 안하고 쏟아낸다"며 "이들이 하는 말을 생각하다 보면 굉장히 자기들끼리 모순적인 것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실이 전날 윤 대통령이 최근 참모진들에 "실체가 없는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 표현을 운운해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자는 대통령에 대한 공격이자 적(敵)"이라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이 전 대표는 라디오 방송 중 대선 경선 당시 윤핵관으로 추정되는 한 인사가 "여러분 제가 별명이 뭔지 압니까? 윤핵관인 거 알고 계시죠? 저 윤핵관인 거 자랑스러워하는 사람입니다"발언한 녹취를 재생했다.

이 전 대표는 "대선 때는 대통령과 가깝다는 걸 표현하기 위해 본인들이 윤핵관이라는 것을 굉장히 자랑스럽게 사용하다가 대선이 끝나고 대통령이 어느 정도 비판을 받고 본인들의 행적이 국민들에게 비판받으니까 그것을 멸칭(蔑稱·경멸하여 일컬음)이라고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는 "차라리 윤핵관이라는 이름이 자랑스럽게 계속 잘할 것이지 윤핵관의 이름으로 악행이라고까지는 표현하지 않겠지만 국민 눈살을 찌푸릴 일을 한 다음에 지금에 와서 멸칭이다, 쓰는 사람은 적이다. 이렇게 되면 이게 뭐냐"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안철수 의원이 나경원 전 의원의 표심을 흡수한 현상, 대통령실의 비판 이후 윤핵관, 윤안(윤석열-안철수) 연대라는 표현을 쓰지 않겠다고 한 데 대해 "나 전 의원이 무슨 비윤이냐, 애초에 안맞는 옷을 자꾸 입혀놓고 숫자(지지율)만 올라가니까 본인이 감당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나 전 의원이 지지율 상승에 당황했을 것이라고 언급한 뒤 "지금 안 의원이라고 안 그렇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천하람 순천갑 당협위원장이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데 대해 권유를 했다고 밝힌 뒤 출마 권유의 배경에 대해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출마를 안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