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트럭 시위 제발 멈춰 달라” 이재명, 개딸 향해 호소

기사입력 : 2023.03.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트럭 시위 제발 멈춰 달라” 이재명, 개딸 향해 호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자제 요구에도 강성 지지층(개딸)의 '이재명 지키기'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강성 지지층은 15일 국회 앞과 일부 '비이재명(비명)계' 의원들의 지역 사무실 앞에 LED 전광판을 실은 트럭을 보내 이른바 '트럭시위'를 벌였다. 하지만 이 대표는 "제발 하지 말아달라"는 입장을 재차 내놓았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앞 도로와 강병원·윤영찬·이원욱·전해철 등 비명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의 지역구 사무실 인근에 LED 전광판이 설치된 2.5t 및 1t 트럭이 등장했다. 전광판에서는 '국민들은 이재명을 믿는다. 당 대표 흔들기 그만하라', '77.7% 당원의 뜻 거스르지 말라' 등의 문구가 게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 한 이용자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이번 시위는 지난달 말께부터 지지자들의 후원을 받아 이뤄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5시15분께 당내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와의 간담회를 마치고 의원실로 복귀하던 중 한 지지자를 향해 "그, 트럭시위 하는 분들 누구인지 아시나"라고 물었다. 이어 "그런 거 제발 하지 말아달라고 해달라"고 전했다.

지난달 27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이 가까스로 부결되자 강성 지지층은 비명계 의원들에게 책임을 돌리며 누가 이탈표를 던졌는지 색출해냈다. 이와 함 '공천 살생부' 명단을 만들어 명단 속 의원 또는 의원실에 전화해 표결 결과 공개를 강요하기도 했다. 결국 온라인 좌표 찍기에 이어 장외시위까지 벌어지게 된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당원존 라이브'에서 진행한 소통 일정에서 "나와 생각이 다르다면서 막 색출하고, 청원해서 망신 주고, 공격하면 기분은 시원할 지 모르겠지만 당의 단합을 해치지 않나"라며 "그러면 민주당 전체, 민주 진영 전체가 피해를 입는 것이고 거의 집안에 폭탄을 던지는 것과 같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러한 발언을 한 지 하루만에 표적 공세가 벌어지다 보니 강성 지지층이 이 대표의 요청에도 아랑곳하지 않는다는 평도 따른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